국방부도 항의 방문…진정서에 '천안함 좌초설' 담겨
천안함 유족회, 군사망조사위에 재차 사과 요구(종합)

천안함 유족회가 5일 대통령 소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이하 위원회)에 천안함 재조사 결정을 했다가 번복한 것에 대해 재차 사과를 요구했다.

위원회 등에 따르면 천안함 피격 당시 함장이었던 최원일 예비역 대령과 천안함 유족회장 등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명동 위원회 사무실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유족회 측은 이인람 위원장 등에게 요건을 갖추지 못한 진정을 받아들여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

또 애초 조사 개시 결정 과정에 유족 등에 해당 진정 내용을 알리지 않은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고 위원회 측에서 관련 법 절차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항의하기도 했다고 위원회 측은 전했다.

위원회 관계자는 "이인람 위원장 등은 유족회 측의 의견을 잘 청취하고 유가족의 아픔에 대해 심심한 유감의 뜻을 구두로 전달했다"고 말했다.

유족회 측은 이날 오후에는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박재민 차관을 만나 작년 12월 위원회 측으로부터 통보를 받고도 유가족 등과 공유하지 않은 것에 대한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했다.

국방부는 이와 관련, "해당 공문이 실무부서에서 세부내용을 확인하지 않은 채 위임전결 처리다"며 "국방부 장관에게 보고되지 않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최 전 함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위원회 2차 방문과 국방부 방문 소식을 전하며 "전결처리하고 (상부에) 보고하지 않은 실무자를 절대 처벌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해당 진정은 '천안함 좌초설'을 꾸준히 제기했던 신상철 씨가 작년 9월 낸 것으로 위원회는 같은 해 12월 조사 개시를 결정했다가 유족 등의 항의가 이어지자 지난 2일 긴급회의를 열어 진정인 결격을 이유로 각하 결정을 했다.

한편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이 이날 공개한 신 씨의 진정서에는 천안함 좌초설과 국방부 증거 인멸설 등 신 씨가 주장했던 음모론이 그대로 담긴 것으로 파악됐다.

신 씨는 또 '대한민국 정부는 국민을 속였습니다'라는 제목의 87쪽 분량의 첨부문서를 진정서와 함께 위원회에 제출했다고 이 의원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