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5일 "정권을 심판하는 것이 아니라 오세훈을 심판해야 한다는 국민들의 분노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강서구 발산역 인근 유세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를 겨냥, "거짓말하는 후보가 시장이 되는 세상은 막아야 하지 않겠냐는 게 일반적인 시민의 생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명박 정권이 BBK와 관련해 거짓말을 하고 대통령에 당선돼서 온갖 이권 관련 세력이 모여들어서 대한민국이 어떻게 됐나.

결국 잃어버린 10년이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코로나에서 벗어나 안정적으로 시정을 이끌고 갈 사람이 필요하다"며 "혼자 외톨이가 돼 서울시의회와 부딪히고, 문재인 정부와 부딪히고 매일 갈등과 싸움이 연속되는 서울시를 원하는가"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앞서 열린 토론에서 오 후보가 전광훈 목사를 비롯한 태극기 세력에 대해 제대로 답을 하지 않았다면서 "전 목사의 광화문 집회가 민생과 무슨 상관이 있냐고 하더라. 소상공인의 피눈물을 모르는 후보"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