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강서구 등촌역 인근에서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강서구 등촌역 인근에서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사진)가 지난 2005년 처가의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온 것을 목격했다고 주장한 '생태탕집 가족'을 놓고 여야가 180도 다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캠프의 황방열 부대변인은 5일 "생태탕집 가족 같은 분들이 민주주의를 지켜왔다"고 평가했다.

황방열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가족들이 방송에 출연해 말했듯 처음엔 자신들이 사실대로 증언하면 어떤 피해를 입을지 모른다는 두려움이 컸던 것"이라며 "가족들은 그렇게 숨죽이고 있다가, 오 후보의 거짓말을 도저히 참을 수 없어서 그 두려움을 이기고 목소리를 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영선 후보 캠프 전략기획본부장인 진성준 민주당 의원은 생태탕 식당 주인 아들이 예고했던 기자회견을 취소한 것과 관련해 "경찰은 의인들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경호 대책을 즉시 강구할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진성준 의원은 "진실을 말하고 있는 내곡동 경작인과 음식점 사장에게 오세훈 지지자들의 협박이 쏟아지고 있다"며 "협박으로 진실을 틀어막으려는 야만적인 위협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 촉구한다"고 밝혔다.

반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중앙선거대책위 회의에서 "16년 전 일을 어떻게 그렇게 상세히 기억하며, (다른 사람이) 무슨 옷을 입었고 신발을 신었는지 기억하는 사람이 세상에 어디 있나"라고 비판했다.

생태탕집 가족은 최근 당시 오 후보가 검정 선글라스와 흰색 바지 차림에 흰색 페라가모 구두를 신고 식당에 왔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특히 "내곡동 생태탕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 김대업이 생각난다"고 언급했다.

2002년 대선 때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 아들의 병역비리 의혹을 조작 폭로해 이회창 후보 낙선에 결정적 영향을 끼친 것으로 평가받는 이른바 '병풍 사건'을 일으킨 김대업씨 사례를 거론한 것이다.

'조국 흑서' 공저자인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출신 권경애 변호사는 생태탕집 가족에 대해 "윤지오 2탄"이라고 비판했다. 윤지오는 '고(故) 장자연씨 생전 동료'를 자처해 후원금을 거뒀다가 사기 혐의로 피소된 뒤 캐나다로 출국했다.

한 방송에 출연해 오세훈 후보를 목격했다고 폭로한 생태탕집 가족은 불과 4일 전 다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는 "오래전 일이라 기억이 안 난다"고 증언한 것으로 뒤늦게 밝혀져 논란이 일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