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박영선·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이틀 앞둔 5일 마지막 TV토론에서 난타전을 벌였다.

박 후보는 오 후보 처가의 내곡동 땅 의혹과 용산참사 발언 등 신상 논란을 집중 공략했고, 오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겨냥해 공세를 폈다.

박 후보는 오 후보를 향해 "2002년 이명박 시장 (후보 캠프의) 대변인을 하지 않았나"라며 "내곡동 땅의 개발계획을 사전에 알았던 것 아닌가"라고 추궁했다.

또 오 후보의 참여 의혹이 있는 2005년 내곡동 땅 현장측량 직후 서울시가 내곡동 개발 설계용역을 시작했다며 "이명박(MB) 시절에 있었던 일이다.

이명박 시장과 내통한 것"이라며 "MB의 BBK와 똑같은 수준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오 후보는 "수사기관에서 대질신문 한 번이면 완전히 다 해결된다"고 의혹을 거듭 부인했고, 박 후보는 "증인들이 하자고 한다.

당장 하자"고 몰아세웠다.

박 후보는 오 후보의 재건축·재개발 정비지수제 폐지 공약을 두고도 "주민동의 절차를 생략하자는 것은 용산참사를 다시 불러일으키겠다는 것"이라며 "기득권에만 이득이 간다.

서민은 혜택이 없다"고 비난했다.
내곡동·세금폭탄·광화문…朴-吳, 마지막 토론서도 난타전

반면 오 후보는 박 후보에게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꼭 잘된 것만은 아니라고 하셨는데, 공시지가를 급격히 상향한 것은 잘한 것인가"라고 물었다.

박 후보가 "급격하게 한 것은 아니다"라고 반박하자 오 후보는 "많은 서울시민이 재산세가 급격하게 올라 피눈물을 흘리고 있는데, 전혀 반성의 여지가 없다"고 지적했다.

오 후보는 "공시가격지수가 박근혜 정부에서 14% 올랐는데, 문재인 정부에서는 72%가 올랐다"며 "박 후보는 9억원 이하 지분은 10%만 올리겠다는 공허한 말을 하는데, 저는 동결하는 것이 공약"이라고 말했다.

또 "박 후보의 주택공약은 불가능에 가깝다"고 하는가 하면 "박 후보 공약이 100개가 넘는데, 몇개만 합쳐도 3조원이 넘는다.

박원순 시장 때 부채가 6조원이 늘었고, 박 후보 계산대로면 10조 이상 늘게 돼 있다"고 평가절하했다.

이들은 보수 세력의 '광화문 집회'를 놓고도 설전을 벌였다.

박 후보는 "8·1 집회로 인한 코로나 팬데믹 때문에 소상공인들이 얼마나 매출 피해를 봤나"며 "오 후보는 태극기 세력과 전광훈 목사와 함께하나"라고 물었다.

오 후보는 "한번 나가서 '문재인은 독재자'라고 했었다.

귀 닫은 분이 독재자가 아니면 누가 독재자인가"라며 "당시 조국 사태에 많은 분이 분노했다"고 받아쳤다.
내곡동·세금폭탄·광화문…朴-吳, 마지막 토론서도 난타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