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호·연경지구, 달성군 등…공직사회 부동산 투기 19건 고발 예정
정의당 "대구 전역서 미공개 정보로 투기…공직자 연루 의혹"

연호공공주택지구 등 대구 전역에서 벌어진 공직자 투기 의혹을 철저히 수사하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5일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12일부터 3주간 제보받은 부동산 투기 의혹 19건을 공개하며 "국민 눈높이에 맞게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연호지구와 관련해서는 지구 내 빌라 투기 5건, 국토교통부 홈페이지상 지구 고시 게시글 삭제, 지구 접경지역 투기 의혹 등이 나왔다.

한민정 정의당 대구시당 대표는 "2018년 5명이 공동소유한 연호지구 내 한 빌라의 경우 2020년 소유권자가 64명으로 늘어났다"며 "전형적인 지분 나누기로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다"고 주장했다.

또 "연호지구 접경지역이자 그린벨트인 한 임야는 20억원에 매매됐다"며 "이 산은 2020년 도로계획이 나오며 보상이나 매매 등이 가능해진 상황으로 사전 정보로 인한 거래 매입, 차명 문제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권영진 대구시장 캠프 소속인 전 보좌관 등이 국토부 고시 이전에 연호지구 법조타운 건립 부지를 매입해 단독주택을 세웠다"며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투기 가능성도 언급했다.

연호지구뿐 아니라 LH가 연경지구 공공임대 주택 잔여 세대 모집 결과를 공개하지 않았다는 제보내용도 밝혔다.

또 대구교도소가 이전하게 될 달성군 하빈면 일대에 2006년 토지 거래가 급증했으며, 교도관들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투기했다는 의혹을 발표했다.

그는 "전직 달성군수가 2018년 자녀 명의로 화원읍 명곡리 일대 토지와 건물을 사들였으며, 이 땅에 2024년 10월 아파트 단지가 입주하게 됐다"고 비판했다.

달성군청 지적과 퇴직 공무원이 현직에 있을 때 논공읍 하리에 한 임야를 구매해 직권으로 도로를 내고 보상을 받았다는 제보도 공개했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권영진 대구시장, 김대권 수성구청장 등 공직자의 연호지구 투기 의혹에 대해 낱낱이 밝혀야 한다"며 "공직자 투기 방지를 위한 이해충돌방지법 제정과 농지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관심을 가져 달라"고 요청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지난달 12일부터 '부동산 투기 공익제보 센터'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대구시당은 제보의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정리해 시일 내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정의당 "대구 전역서 미공개 정보로 투기…공직자 연루 의혹"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