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3구·성북·서대문·노원·마포 투표율 '점프'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에서 종로구가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3일 사전투표에서 종로구는 24.44%의 투표율로, 서울시 25개 구(區) 가운데 가장 높은 사전투표율을 기록했다.

전체 사전투표율 21.95%보다 2.5%포인트가량 높은 수치다.

동작구가 23.62%, 송파구가 23.37%, 서대문구가 23.02%로 투표율 상위권을 차지했다.

이어 성북구(22.97%), 양천구(22.92%), 서초구(22.56%), 마포구(22.54%), 강동구(22.50%), 은평구(22.49%) 순이었다.

금천구는 18.89%로 가장 낮은 사전투표율을 보였다.

중랑구(20.26%), 동대문구(20.46%), 강북구(20.80%), 강남구(20.83%)의 투표율도 비교적 낮았다.

종로를 비롯한 상위권 지역의 상당수가 여야 지지율이 엇비슷한 '스윙보터' 지역인데다 투표자 수도 고려해야 한다는 점에서 사전투표율만 놓고 여야 유불리를 따지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사전투표율과 비교하면 강남3구의 투표율 상승이 눈에 띈다는 분석도 있다.

송파구(3.78%포인트), 강남구(3.49%포인트), 서초구(3.47%포인트) 등 모두 3%포인트 이상 투표율이 올랐다.

상승폭이 큰 자치구는 송파구에 이어 성북구(3.70%포인트), 서대문구(3.64%포인트), 노원구(3.57%포인트), 마포구(3.51%포인트) 순이었다.

금천구(0.56%포인트), 관악구(1.15%포인트)는 상승폭이 크지 않았다.

투표율이 적게 오른 구는 금천구, 관악구 외에 동작구(1.47%포인트), 중구(2.00%포인트), 용산구(2.22%포인트) 등으로 집계됐다.

지난 지방선거 당시 사전투표율은 19.10%로, 이번 재보선보다 2.85%포인트 낮았다.

서울시장 사전투표율 1위, 종로 24.44%…금천 18.89% '최저'(종합)

사전투표자 수를 기준으로 보면 송파구가 13만2천662명으로 가장 많았다.

강서구 10만8천368명(21.45%), 노원구 9만8천37명(21.97%), 관악구 9만5천118명(21.10%), 강남구 9만4천203명(20.83%) 순이었다.

사전투표자가 가장 적은 구는 중구로, 2만4천205명(21.26%)이 투표했다.

사전투표율이 가장 높은 종로의 사전투표자는 3만2천324명으로 24번째에 해당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