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이틀 선거운동은 '스마일(⌒v⌒)' 그리듯"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4일 "제발 부탁하건대 민주당은 이성을 되찾고 비전과 공약으로 대결하는 선거로 나오라"고 촉구했다.

오 후보는 이날 어린이대공원 후문 광장에서 열린 '청년 마이크' 유세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일부 의원이) 흑색선전 캠페인을 주도하는데, 박원순 전 시장의 불미스러운 일을 계기로 치러지는 선거에서 국민에게 이중으로 죄를 짓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한테 불리한 얘기를 하는 분이 말씀을 바꾸고 논리적으로 앞뒤가 안 맞는 말을 하게 되는 상황"이라며 "스스로 세웠던 논리가 무너지는데도 반성 없이 '중대 뭐를(중대 결심)' 하겠다고 하는 건 유권자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지난 2일 TBS 라디오에 나와 오 후보가 2005년 내곡동 처가 땅을 측량하러 간 것을 봤다고 주장했던 당시 인근 생태탕집 업주가, 지난달 29일에는 다른 언론 인터뷰에서 오 후보의 방문 여부를 모르겠다고 모순된 진술을 했다는 것이다.

그는 민주당 박영선 후보를 향해서도 "이제 이성을 되찾고, 비전과 정책 위주로 (내일) 토론하는 게 유권자에 대한 도리"라며 "(측량 현장에 방문했는지) 사실관계를 밝히는 건 나중에 수사기관에서 대질신문 한 번 하면 끝나는 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 후보 캠프는 이틀 남은 선거운동 기간 '스마일' 모양을 그리면서 유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캠프는 "지난 10년간 침체된 서울, 코로나로 울적한 나날을 보내고 계신 서울의 모든 시민이 웃을 수 있도록 만들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며, 그런 서울을 만들도록 꼭 투표에 참여해달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오세훈 "민주당·박영선, 제발 이성을 되찾으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