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오른쪽)와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4일 부활절 행사를 마친 뒤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오른쪽)와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4일 부활절 행사를 마친 뒤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여야 지도부가 4·7 재·보궐선거를 코앞에 두고 대거 부산을 찾았다. 여당의 네거티브 공세로 판세가 요동치고 있어서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부산 용호동의 LG메트로시티아파트단지 유세 현장에서 “4월 7일 보궐선거는 과거 오거돈 시장의 성폭력 사태로 발생한 선거”라며 “성폭력 후계자를 절대 시장으로 만들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단순한 부산시장 보선이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국민의힘 지도부는 여권의 네거티브 공세에 대응하기 위해 선거 프레임을 ‘정권 심판’ ‘성폭력 응징’ 구도로 몰아가고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도 이날 “이번에 (부산 선거에서) 압승을 거둬서 내년 대선의 기초를 닦고 새로운 리더십을 만들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지난 3일 부산을 찾아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의 유세 현장을 지원했다.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날마다 자고 일어나면 엘시티부터 별의별 의혹이 계속 나오는 분(박형준 후보)보다 김영춘 후보가 부산시장을 훨씬 더 잘할 것이라고 생각하시는 분이 많이 계신다”며 “투표를 독려하면 이길 수 있다”고 했다. 김 후보도 “제가 시장이 되면 시민 1인당 1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부산시 지역화폐인) 동백전으로 지급하겠다”며 “지친 시민을 위로하고 쪼그라든 부산 지역경제, 길거리 경기를 다시 일으켜 세우겠다”고 약속했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