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도 환승할인? 오세훈 "지하철·버스, 다음은 택시 차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4일 "버스, 지하철, 여기에 택시까지 환승할 수 있다면 전 세계에서 벤치마킹할만한 마지막 단추가 꿰어질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이날 서울 송파구 교통회관에서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서울시택시운송사업조합,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을 차례로 방문해 이같이 밝혔다. 오 후보는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과 간담회에서 "대중교통 개혁의 마지막 단추는 택시업계라고 생각한다"며 "어떤 현안이 있는지는 너무너무 잘 알고 있다"고 했다.

구체적으로는 버스·지하철·택시 간 환승 할인제도 도입을 거론했다. 택시 환승할인제는 버스나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먼저 이용하고 30분~1시간 안에 택시를 타는 승객에게 요금을 할인해주는 방식이다. 부산시가 지난 2017년 선불식 교통카드에 처음으로 시행했지만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종료됐다. 경기도와 대구 등에서도 택시 환승제 용역을 실시한 적이 있는데 역시 택시교통 수요 창출에 도움이 되지 않고 경제성이 떨어진다는 결과가 나왔다.

그는 "제가 서울시장 시절 (이명박 시장 때 도입한) 지하철·버스 환승할인 시스템을 국제적 수준으로 완비해 시민들의 만족도가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버스운전기사는 근무환경이 좋아졌고, 보수도 안정적으로 돼 버스기사 모집하면 사람이 몰리는 현상도 생겨났다"고 했다.

오 후보는 "이번에는 택시다. 교통행정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을 갖춘 분들과 함께 현장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 어느 한쪽으로 치우지지 않고 기사분들과 서울시민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내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공언했다. 택시 업계 이슈인 요금인상 조정문제, 무사고 장기근속 운수종사자 지원, 운휴차량 서울시 매입 후 운수종사자 조건부 임대 등도 언급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