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서울에 소유한 아파트 전세금 인상 여부를 두고 부산 여야 선대위가 선거 전 마지막 휴일인 4일 네거티브 공방을 이어나갔다.

국민의힘 황보승희 의원은 이날 오후 부산 남구 엘지메트로시티아파트 앞 합동유세에 앞서 이 문제를 재차 거론했다.

황보 의원은 2011년 3월 당시 민주당 최고위원이던 김 후보가 정종환 국토부 장관의 아파트 전세금을 문제 삼아 해임을 주장하던 상황을 언급했다.

김 의원이 당시 이 문제로 임대료 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주택임대차법 개정안 통과까지 주장해놓고 2016년 이후 서울 광진구 본인 아파트 전세금을 올렸다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황보 의원은 "당시 시민들은 김 후보의 부동산 임대료 상한제 요구 진정성을 믿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김 후보 선대위는 "2016년 전세계약 이후 2020년까지 4년 동안 전세금을 인상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4년 동안 같은 전세금으로 있던 세입자는 2020년 새로운 집을 사서 나갔다"며 "2020년 2월 새 세입자와 6억3천만원에 전세계약을 맺었으며, 이는 당시 시세보다 5천만원 정도 낮은 금액"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모든 과정은 새로운 임대차보호법이 개정되기 전의 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자신을 해당 아파트 세입자였다고 소개한 A씨는 김 후보 페이스북에 "2016년 12월 계약금 5억5천만원에 전세를 살던 중 2018년 12월 전세 계약기간 연장 시 기간연장만 하시자며 먼저 말씀해주시고 전셋값을 올려받지 않으셨다"고 썼다.

이어 "2020년 2월 저희가 아파트를 매입해 이사하게 돼 새로운 세입자분과 6억3천만원에 전세계약을 하셨다"며 "그때 주변시세와 비교해 굉장히 저렴하게 계약하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