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표한 사전투표 용지 인증샷이 온라인에…부산시선관위 조사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용지가 온라인에 공개돼 부산시선관위가 조사에 나섰다.

4일 시 선관위에 따르면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에게 기표한 사전투표 용지 사진이 공개됐다.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을 캡처한 것으로 문제의 사진은 사전투표 인증샷이었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기표소 안에서 투표용지를 촬영할 수 없다.

이를 어기면 2년 이하 징역이나 4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

시 선관위 관계자는 "조만간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