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음' 일수 증가하고 '나쁨' 및 '고농도' 일수는 감소
2차 계절관리제 기간 초미세먼지 농도 3년 평균대비 16% 개선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추진한 '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에 초미세먼지 농도와 '나쁨' 일수가 최근 3년 평균보다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 결과 전국 초미세먼지 농도는 24.3㎍/㎥으로, 최근 3년(29.1㎍/㎥)간 평균 농도보다 약 16%, 1차 계절관리제 기간(24.5㎍/㎥)과 비교해서는 소폭 개선됐다고 4일 발표했다.

1차 계절관리제 기간 대비 12∼1월은 3.8㎍/㎥(26.1→22.3㎍/㎥) 개선됐고, 2월은 비슷하며, 3월은 5.9㎍/㎥(21.2→27.1㎍/㎥) 악화했다.

2차 계절관리제 기간 초미세먼지 농도 3년 평균대비 16% 개선

좋음·나쁨·고농도 일수는 최근 3년 평균과 비교해 모두 개선됐다.

최근 3년간 좋음·나쁨·고농도 일수는 20일·33일·12일인 반면 이번 2차 계절관리제 기간은 35일·20일·6일이었다.

1차 계절관리제 기간과 비교하면 '좋음', '나쁨' 일수는 개선됐으나, '고농도 일수'는 대기 정체에 따른 오염물질 축적과 황사의 영향 등으로 2일에서 6일로 4일 증가했다.

2차 계절관리제 기간 초미세먼지 농도 3년 평균대비 16% 개선

이번 결과는 지난해 11월 계절관리제 계획 수립 당시 예상했던 수치보다도 좋은 것이다.

정부는 최근 3년간과 기상 상황이 동일하다는 전제하에 초미세먼지 농도는 27.4∼27.8㎍/㎥, '나쁨' 일수는 27∼30일일 것으로 예상했었다.

정부는 계절관리제 시행 기간 석탄발전소, 사업장, 항만·선박 분야 등 여러 부문에서 미세먼지 배출 감축 조치를 시행한 것이 초미세먼지 농도를 개선하는 데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분석했다.

기상 여건은 최근 3년 평균과 비교해 강수량(169→166mm), 풍속(2.1m/s), 정체 일수(65→66일) 등이 유사하고, 동풍 일수와 서풍 일수가 증가하는 등 미세먼지 저감에 유·불리한 요소가 혼재된 것으로 분석됐다.

3월은 대기 정체 등에 따른 고농도 발생(8∼15일) 및 황사 영향(29∼30일)으로 초미세먼지 농도가 27.1㎍/㎥였으나, 황사 발생일을 제외하면 농도가 25.7㎍/㎥로 낮아졌다.

정부는 2차 계절관리제 추진으로 발전, 산업, 수송, 생활 등 각 부문의 초미세먼지 발생량을 감축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발전 부문에서는 석탄발전 가동중단을 확대해 초미세먼지 배출량을 계절관리제 이전(2018년 12월∼2019년 3월) 대비 50%(3천213t), 1차 기간 대비 약 14%(530t) 줄였다.

산업부문에서는 대형사업장의 자발적 감축 협약 이행으로 초미세먼지 배출량을 계절관리제 이전 대비 47%(7천234t), 1차 기간 대비 약 19%(1천950t) 감축했다.

수송부문에서는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이 올해 3월말 기준 161만대로, 1년 만에 약 39만대 감소했다.

생활부문에서는 폐비닐, 폐농약용기류 등을 약 6만7천t 수거했다.

정부는 이밖에 전국 학교, 어린이집, 노인요양시설 등의 미세먼지 대응매뉴얼에 따른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영세사업장 옥외작업자 및 농·어업인 등에 보건용 마스크를 지원하는 한편 철도 지하·지상 역사 실내공기질 점검도 강화했다.

또 한중 협력 차원에서 지난달 환경 장관 영상회의를 통해 고위급 핫라인 구축 등도 협의했다.

정부는 계절관리제 기간에 영향을 준 여러 요인에 대해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와 국립환경과학원을 중심으로 대기질 수치모델링 등 다각적으로 분석해 5월에 결과를 내놓을 예정이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정책이 현장에서 어떻게 이행됐는지 자세히 살펴보고,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를 과감하게 정책에 반영해 실행력 높은 차기 계절관리제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