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장 보선 마지막 휴일…종교행사장 돌며 표심 잡기 주력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전 마지막 휴일인 4일 여야 후보들은 부활절을 맞아 종교행사장 등을 돌며 표심잡기에 나선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는 이날 오전 11시 수영구 남천성당 부활절 대축일 미사 참석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오후에는 선거사무소에서 '유라시아 관광거점도시 부산' 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곧바로 북구 포도원교회에서 예정된 부산 부활절 연합예배에 참석한다.

거리 인사는 중구 보수동 책방골목에서 출발해 광복로 패션거리에 이르는 구간에서 진행한다.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 유세에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정운천 의원, 금태섭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함께 한다.

김 위원장 등은 남구 LG메트로시티 아파트 입구에서 합동유세를 벌인다.

박 후보는 김 후보와 마찬가지로 포도원교회에서 예정된 부산 부활절 연합예배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합동유세는 연제구 거제시장에서도 예정돼 있다.

미래당 손상우 후보, 민생당 배준현 후보, 자유민주당 정규재 후보, 진보당 노정현 후보도 부산 곳곳을 누비며 유세 활동을 진행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