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태양 '오세훈 측이 폭행' 주장에…吳측 "본인 육성으로 반박"(종합)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캠프 관계자들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미래당 오태양 후보가 3일 관련 영상을 공개하며 고발을 예고했다.

오 후보 측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오태양 후보 및 선거운동원 폭행에 관한 사실관계'라며 3가지 영상을 공개했다.

여기에는 '오태양 후보 신체 폭행, 선거운동 피켓 파손 행위, 어깨띠 파손'이라는 설명을 붙였다.

오 후보 측은 "일련의 후보 및 선거운동원 폭행에 대해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 양천경찰서에 폭행죄로 고발을 앞두고 있다"며 "'공정'을 좋아하니 공정하게 사법 판단을 받아보자"고 덧붙였다.

오세훈 캠프 뉴미디어본부장인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이같은 주장에 대해 "오태양 후보 말씀에 오태양 후보 육성으로 반박하겠다"며 "아무리 선거기간이라고 해도 정말 좀스럽고 민망하다"고 말했다.

오태양 후보가 넘어진 것은 오세훈 캠프 관계자가 아닌 경찰과의 충돌에 의한 것이라는 취지다.

이 본부장이 공개한 당시 현장 동영상에는 오태양 후보가 넘어진 경위에 대한 기자의 물음에 "선거운동하고 있는데 경찰 분이 저를 밀쳐서 머리를 땅에 찧었어요"라고 직접 답하는 모습이 담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