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 후 '엄지 도장' 논란 고민정 "부적절한 행동 송구"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에 참여한 후 투표 도장을 찍은 인증샷을 올렸다가 논란이 된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은 3일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앞으로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른 권고사항을 더 철저히 지키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적었다.

고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제가 사는 동네의 구의3동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쳤다"는 글과 함께 엄지손가락에 빨간색 투표 도장을 찍은 사진을 올렸고, 정치권에서는 방역수칙 위반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질병관리청은 맨손에 투표도장을 찍을 경우 기표소 내 다른 부분이 오염될 수 있다며 자제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