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김 후보에 연대보증…제대로 일할 기회 달라" 지지 호소
부산서 빗속 유세 김태년 "투표하면 김영춘 된다"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마지막 날인 3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부산에서 김영춘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오후 비가 내리는 가운데 개그맨 강성범 씨 사회로 진행된 부산대 앞 집중유세에서는 김태년 당 대표 직무대행과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나란히 유세차량에 올라 김 후보 지지와 투표를 당부했다.

김 직무대행은 "김영춘의 열정으로 우리 부산 시민들과 함께 세계에서 경쟁하는 동북아의 명실상부한 경제중심도시가 될 부산이 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날마다 자고 일어나면 엘시티부터 별의별 의혹이 계속 나오고, 공직을 맡으면 안 되는 분(박형준)보다는 김영춘이 부산시장 훨씬 더 잘할 것 같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시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언론에서 발표하는 여론조사가 바닥 민심과 다르게 차이가 나니까 잘못되는 게 아닌가 염려되고, 애가 탄다"고 덧붙였다.

김 직무대행은 "주변에 투표 안 하신 분 꽤 많다"며 "이길 수 있다.

투표하면 이긴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김영춘이 시장이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시민들께서 반드시 투표하고, 조금이라도 지지해주시는 친구, 가족, 지인, 사돈에 팔촌까지 전화해서 함께 손잡고 반드시 투표하시면 김영춘이 시장이 되는 것 아니겠습니까"라고 소리쳤다.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은 부산대 앞 유세는 물론 기장시장 유세에서 김 후보가 부산시민에게 한 모든 약속에 대해 "연대 보증을 서겠다"라거나 "책임지겠다"며 김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이 위원장은 김 후보가 서울 광진구 재선 의원을 지내고 부산으로 가겠다는 결심을 하던 때를 소개했다.

그는 "멋은 있는데 '그 고생을 어떻게 하려고 저럴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영춘 후보는)10년 동안 4번 (선거) 중에 3번 떨어졌다"며 "이제 그 김영춘에게 여러분이 한 번쯤은 제대로 일할 기회 주셔도 되지 않겠느냐"고 물었다.

이어 "고생을 마다하지 않고 어려운 줄 알면서도, 살아서 정치를 한다면 어렵더라도 고향 가서 해야겠다고 했는데 그 기회를 한번 달라"고 말했다.

이날 선대위 지도부와 김 후보 등은 부산대 앞 유세차량에서 부산갈매기를 합창하며 유세일정을 마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