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책본부 구성
"재외국민보호 대비태세 강화"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외교부가 3일 미얀마 전 지역의 여행경보를 3단계인 '철수권고'로 상향 조정했다.

외교부는 이날 "미얀마로의 여행을 취소·연기하고, 이미 체류 중인 경우에도 긴요한 용무가 아닌 한 철수하라"면서 "미얀마의 정세 악화에 따라 정의용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대책본부를 구성·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의 여행경보는 남색경보(여행유의)-황색경보(여행자제)-적색경보(철수권고)-흑색경보(여행금지) 등 4단계로 운영된다.

외교부와 주미얀마대사관은 그간 주 1~2회 운항해온 임시항공편을 이달부턴 필요할 경우 주 3회까지 증편을 추진하고 있다. 외교부는 "미얀마 정세 변화를 면밀히 파악하면서 재외국민보호를 위한 대비태세를 더울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지난 1일 미얀마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은 중요한 업무가 아닌 경우 귀국할 것을 요청했다. 상황이 호전될 때까지는 일체 입국을 하지 말아 달라는 권고한 바 있다.

한편 미얀마에서는 지난 2월1일 군부 쿠데타 발생과 함께 국가비상사태가 선포됐다. 이후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민들의 시위가 잇따르고 있다. 미얀마 군경의 유혈진압으로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을 비롯한 외신들에 따르면 미얀마 군경이 시위대에 가한 총격으로 누적 사망자수가 550명을 넘어섰다. 미얀마 군부는 전날 시민들의 의사소통을 막기 위해 미얀마 전역에서 와이파이(WI-FI) 등 무선 인터넷 접속을 전면 차단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