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민주, 吳 '사퇴 협박' 그만…후안무치한 적반하장"

국민의힘은 3일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를 향한 더불어민주당의 계속된 사퇴 요구에 대해 "후보도 내지 말았어야 할 정당의 적반하장"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배준영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정권은 '위선 쇼', '사과 쇼'가 흥행이 안 되니 '협박 쇼'까지 하고 있다"며 "이제 '민주 방송'은 그만 보고 싶은 게 국민 심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민들을 향해 "가해자 말고 피해자를 위해 투표해 달라"며 이번 보궐선거가 민주당 소속 전직 시장의 성폭력에서 비롯되었음을 부각했다.

전날 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캠프에서 오 후보가 사퇴하지 않으면 '중대 결심'을 할 수 있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선, 박 후보가 사퇴하겠다는 뜻 아니냐는 조롱 섞인 반응이 나왔다.

전지명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에서 "혹여나 그 결심이 박 후보 자신의 사퇴가 아니길 바란다"며 "박 후보는 선거를 포기해서는 안 된다.

자신이 입에 달고 있던 '적벽대전'의 새바람도 불고 있으니 희망을 갖고 끝까지 완주해 보시라"고 비꼬았다.

이어 "선거의 유책 사유가 있는 민주당은 후보도 내지 말았어야 할 정당"이라며 "후안무치한 적반하장은 서울 시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김철근 대변인은 "박 후보가 어제 고(故)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발언 논란을 빚은 유튜버들과 긴급토론회를 열었다"며 "2차가해집단 결집이 박 후보의 마지막 카드인가"라고 물었다.

김 대변인은 임대차3법 시행에 앞서 전·월세 전환이나 임대료 인상으로 논란이 인 민주당 박주민 이광재 의원과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를 '부동산 내로남불 3인방'이라 부르며 "민주당은 어물쩍 넘어갈 수 있다는 생각을 버리고 징계를 못 하겠으면 못 하겠다고 선언이라도 하라"고 말했다.

김예령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최근 오세훈 박형준 후보 지원유세에 참가한 2030 청년들을 향한 민주당 지지자들의 비난 수위가 도를 넘고 있다며 "청년은 물론 대한민국 국민을 협박하는 민주당과 그 지지자들의 행태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