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지자 "오세훈 유세차량 오른 20대 취업 떨어뜨리자"

한 더불어민주당 지지자가 국민의힘 유세차량에 오른 20대들의 영상을 공유하며 "이들의 얼굴을 잘 기억했다가 취업 면접 보러 오면 반드시 떨어뜨리자"라고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언론계 출신으로 알려진 A 씨는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찍은 거 후회하는 건 이해할 수 있는데 그 마음을 갖고 오세훈 유세차량에 오르는 게 이해가 안 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A 씨는 "정부가 투기세력 못 잡았다고, 투기세력 차량에 오르면 어떻게 하느냐"면서 "바보 20대들아"라고 인신공격성 발언까지 했다.

이어 "면접 보러 오면 떨어뜨리세요. 건실한 회사도 망하게 할 애들입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지지해서 문제가 아니라 바보라서 문제입니다"라고 했다.

이 같은 글이 확산되자 이준석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뉴미디어본부장은 3일 페이스북에 "공직선거법 237조는 연설원에게 폭행, 협박을 가하는 경우 엄하게 처벌하도록 명시하고 있다"면서 "2030 시민참여 유세에 동참한 젊은이들에 대한 폭행 또는 협박은 피해자의 의사에 따라 국민의힘 법률지원단에서 엄정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청년들에게 쓴 협박성 글이 기막히다"면서 "청년들의 오세훈 후보 지지를 부러워하는 건 이해할 수 있는데 그 마음을 갖고 청년들을 협박하는 게 이해가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해당 영상에 등장한 한 20대가 A 씨에게 "이렇게 청년들 영상 공유하며 뭐라 하시는 거 어른으로서 할 행동은 아니라고 본다"며 "사람으로서 예의를 지키고 품격 있는 언어를 사용해달라"고 요청하자 A 씨는 "취업 잘 안되길 바란다. 멍청한 사회적 행동에 책임을 지고 살아라"라고 댓글을 달았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