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4·3 상흔 치유에 끝까지 함께 하겠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제주 4·3 73주년인 3일 "늘 가슴에 품고 다니는 동백 배지는 제주와의 약속"이라며 "4·3 상흔 치유에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4·3의 상징인 동백꽃 사진과 함께 올린 글에서 "4·3의 넋에 위로를 표한다.

4·3을 견뎌온 제주민들께 경의를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옷깃에 빨간 동백꽃 배지를 달고 다니고 있다.

정 총리는 "이제 동백은 지고 있을 텐데 꽃이 진 자리엔 연두 잎이 올라 새 살이 돋아날 것"이라며 "눈부시게 아름다운 땅에 이제 다시 비극은 없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