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발생 521명-해외유입 22명…전국서 확산세 지속
[2보] 코로나19 어제 543명 신규확진…나흘 연속 500명대

김서영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3일에도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대 중반을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43명 늘어 누적 10만4천736명이라고 밝혔다.

전날(558명)보다는 15명 줄었지만, 나흘 연속 500명대를 이어갔다.

나흘 연속 500명대 기록은 지난 1월 14∼17일(524명→512명→580명→520명) 이후 약 3개월 만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521명, 해외유입이 22명이다.

지난해 11월 중순 이후 본격화한 3차 대유행은 5개월째 지속되고 있다.

그간 신규 확진자는 한 달 넘게 300∼400명대를 오르내리며 정체하는 양상을 보였으나 최근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500명대로 올라선 상황이다.

지난달 28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82명→382명→447명→506명→551명→558명→543명을 기록했다.

이 기간 300명대가 1번, 400명대가 2번, 500명대가 4번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