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네가 사퇴 안 하면 내가 사퇴하겠다는 얘기
대패해 망신당하기보다는 바둑판 자체 엎어버리겠다는 얘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측이 "중대 결심"을 언급한 것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생각보다 표차가 크게 나는 것 같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생각보다 표차가 크게 나는 듯"이라면서 "네가 사퇴 안 하면 내가 사퇴하겠다는 얘기겠죠. 대패해 망신당하기보다는 바둑판 자체를 엎어버리겠다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박 후보 측은 이날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를 향해 "상황에 따라 중대 결심을 배제할 수 없다"고 전했다. 박 후보 캠프 전략기획본부장인 진성준 의원은 국회에서 오 후보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마친 뒤 "본인이 공언한 대로 물러나는 게 도리"라며 이같이 전했다.

진 의원은 다만 중대 결심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두고 보시라"며 즉답을 피했다. 이어 그는 "공직자의 가장 기초적인 덕목인 정직성에서 오 후보는 심각한 하자를 드러냈다"며 "사퇴 요구는 정치공세가 아니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유세 현장에서 "캠프에서 검토할 텐데 공직선거법 위반인가 그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 후보의 내곡동 셀프보상 의혹을 거론하면서 "(오 후보가) 더 이상 빠져나갈 수 없을 것 같다"며 "이제는 뭐라고 변명하기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오 후보 측은 "선거가 급해지니 민주당이 "기억 농단"을 통한 억지 네거티브에 화력을 다 쏟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선대위 김예령 대변인은 진중권 전 교수의 과거 칼럼을 인용하며 "민주당이 공직 윤리의 기준을 터무니없이 낮춰놓았기 때문에 네거티브가 전혀 먹혀들지 않는다"며 "민주당은 '원칙 있는 패배'를 준비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