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준 "국민의힘 지지율 높다고 오만하다" 발끈…뒤바뀐 與野

서울과 부산시장 재보궐선거가 5일 앞으로 다가온 2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과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땅 측량 참석 의혹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장제원 의원은 진성준 의원과 이날 밤 11시 방송된 YTN 시사토크 알고리줌 '디톡스정치' 코너에 출연해 "문재인 정권의 실정에 회초리를 들 수 있게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이번 선거의 구도가 현 정권을 심판하려는 미래 세력과 옹호하려는 세력의 진영간 대결의 성격이 짙다며, 그래서 야당이 앞서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장제원 의원은 "LH사태의 본질은 권력자가 먼저 알게 된 정보를 이용해 투기를 해서 돈을 번 것인데 청와대 인사들이 연루됐기 때문에 민심이 여당에 돌아선 것이고, K방역도 문재인 정권만 잘해서 성공한 게 아니라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피해와 인내가 뒷받침된 덕분이다"라고 덧붙였다.
진성준 "국민의힘 지지율 높다고 오만하다" 발끈…뒤바뀐 與野

오세훈 후보의 내곡동 의혹 거짓말 논란에 대해 진성준 의원은 "이해충돌이 발생할 수 있는 부분인데 그걸 덮기 위해 거짓말을 계속하고 있다"면서 "내곡동 땅 존재 몰랐다고 했지만 측량 위해 갔다는 증언이 있다"고 주장했다.

진성준 의원은 "국민의힘 지지율 높으니까 그런 문제를 솔직하게 시인하지 않는 건 오만한 태도라고 생각한다"면서 "(국민의힘) 지지율 높으니 (민주당이) 아무리 떠들어봐라. 지지율에 꿈쩍이나 하나 (이런 태도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장제원 의원은 "지금까지 문재인 정권 180얻고 우리한테 얼마나 오만하게 했나"라고 반박했다.
YTN 시사토크 알고리줌 캡처화면

YTN 시사토크 알고리줌 캡처화면

장제원 의원과 진성준 의원은 '투표율에 따른 각 정당의 유불리'에 대해서 얘기하며 "이번엔 20~30대 여론조사 결과가 국민의힘에 우호적이다. 그 전에는 투표율이 높으면 민주당이 유리하고 낮으면 야당에 유리했는데 양상이 바뀌었다"고 전했다.

장제원 의원은 "1년 동안 저희 당 시장이 잘하는지 못하는지 기회를 주고 문재인 정권에 회초리 들고 잘할 수 있는 정당인지 테스트 하는 선거가 됐으면 좋겠다"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진성준 의원은 "진정한 심판은 내년 대선이다. 이번엔 임기 1년짜리 보궐선거다"라며 "코로나로 모두 힘들어 하는데 이걸 잘 해결할 사람을 뽑는 선거가 돼야 한다. 인물과 정책 위주로 투표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1일 여론조사에 따르면 서울과 부산의 국민의힘 지지율이 민주당을 크게 앞선다는 결과가 나왔다.

리얼미터가 지난달 29∼31일 전국 18세 이상 1,50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국민의힘 지지율은 37.9%로 한 주 전보다 1.1%포인트 하락했다. 민주당은 29.3%로 1.0%포인트 오르며 국민의힘과의 격차는 소폭 감소했다. 이밖에 국민의당 9.9%, 정의당 4.7%, 열린민주당 4.5%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서울에서는 국민의힘이 41.5%로 0.3%포인트 상승했고, 민주당은 29.5%로 3.9%포인트 올랐다. 부산·울산·경남에서는 국민의힘이 47.9%로 5.8%포인트 뛰었고, 민주당 역시 26.7%로 2.3%포인트 상승했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고하면 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