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작소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측은 '내곡동 처가땅 의혹'을 부각하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대해 "뉴스 공작소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지적했다.

2일 선대위 대변인인 조수진 의원은 입장문에서 "4월 7일은 김어준의 정치공작소도 심판하는 날"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조국 전 법무장관 딸의 입시비리 의혹과 관련해서도 당시 딸을 라디오에 출연시켜 해명 기회를 줬던 사례를 거론하며 "조국 비호를 위해 가짜뉴스를 공급한 사실이 수사와 재판에서 확인됐다"고 밝혔다.

오 후보의 사퇴를 요구한 민주당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에 대해 "김어준 씨의 지령에 맞췄다. 누가 여당의 실질적인 대표인지 도무지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선대위 뉴미디어본부장인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SNS에서 "김어준 씨가 계속 오 후보를 공격하는 인터뷰를 내보내는 이유는, 나중에 오 후보가 당선돼 TBS에서 김씨의 위치가 흔들릴 때 '오세훈이 자신을 공격했던 김어준을 때린다'고 항변하기 위한 것"이라며 "망상이 아니면 작전일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오전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내곡동 땅 인근 생태탕집 사장과 그 아들의 인터뷰를 방송했다. 이들은 방송에서 "2005년 6월 하얀 면바지를 입고 페라가모 구두를 신은 오세훈 의원이 식사하고 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오 후보는 기자들에게 "사실이 아니다"라고 짧게 말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