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는 이런 나쁜 역사를 되풀이하면 안 된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을 언급하면서 "촛불혁명 이전의 대한민국(으로 돌아가는), 그것은 안 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2일 박 후보는 청량리역 광장 유세에서 "지금 미얀마에서 끔찍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민주주의는 마음을 풀어놓으면 다시 또 누군가가 민주주의를 후퇴시킨다"고 운을 뗐다.

이어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 10년이면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정착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명박, 박근혜 (정권)때 어떻게 됐느냐"며 "(민주주의가) 역주행하지 않았느냐. 그래서 대한민국이 10년간 후퇴했다"고 비판했다.

나아가 박 후보는 "다시는 이런 나쁜 역사를 되풀이하면 안 된다. 이명박과 BBK, 거짓말하고 당선된 대통령이 어떻게 됐느냐. 결국 감옥에 갔다"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 우리는 전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코리아리서치·입소스·한국리서치가 MBC·KBS·SBS 의뢰로 지난달 31일 서울 시민 1007명을 대상으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누구에게 투표할지 물어본 결과, 오세훈 후보가 50.5%, 박영선 후보가 28.2%의 지지율을 나타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