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체류 유학생들 "한국 시민 지지 고마워"
외교차관, 국내 미얀마 유학생 만나 "역경에 공감…민주화 지지"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은 2일 한국에 체류 중인 미얀마인 유학생들과 간담회를 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최 차관은 이 자리에서 "많은 우리 국민들이 과거 한국의 민주화 경험에 비추어 현재 미얀마 국민들이 겪고 있는 역경에 공감하면서 미얀마 민주화를 적극 지지 성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로서도 미얀마 사태 해결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미얀마 국민들이 조속히 온전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최 차관은 또 정부가 인도적 특별 체류조치 등을 통해 국내 미얀마인들이 현지 정세가 안정될 때까지 체류기간을 연장할 수 있도록 허용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울러 미얀마 군경의 즉각적인 폭력 사용 중단과 구금 인사 석방을 거듭 촉구했고 미얀마 내 언론 통제 강화에도 큰 우려를 표명했다.

이에 미얀마 유학생들은 한국인의 지지에 고마움을 전하고 한국이 국내 미얀마인을 위해 인도적 특별 체류 조처를 한 것에 사의를 표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