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후보 측 "민주당, '원칙 있는 패배' 준비하라"
진중권 "바둑판 자체를 엎어버리겠다는 얘기"
 2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 앞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 마포구 마포구 상암DMC 거리에서 열린 유세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 앞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 마포구 마포구 상암DMC 거리에서 열린 유세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사진·왼쪽) 측이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사진·오른쪽)의 사퇴를 촉구하며 "상황에 따라 중대 결심을 배제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박 후보 캠프 전략기획본부장인 진성준 의원은 2일 국회에서 오 후보에 대한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마친 뒤 내곡동 땅 투기 거짓 해명 논란과 관련 "본인이 공언한 대로 물러나는 게 도리"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진 의원은 "공직자의 가장 기초적인 덕목인 정직성에서 오 후보는 심각한 하자를 드러냈다"면서 "사퇴 요구는 정치공세가 아니다"고 말했다. 다만 '중대 결심'에 대해서는 "두고 보시라"며 즉답을 피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법적 조치'를 염두에 둔 것 아니겠느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이날 유세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난 박 후보가 "캠프에서 컴토할 텐데 공직선거법 위반인가 그런 것"이라고 말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박 후보는 또 오 후보의 내곡동 셀프보상 의혹을 거론하면서 "더 이상 빠져나갈 수 없을 것 같다. 이제는 뭐라고 변명하기 힘들 것 같다"고도 말했다.

박 후보 측의 '중대 결심' 발언에 대해 오 후보 측은 "선거가 급해지니 민주당이 '기억농단'을 통한 억지 네거티브에 화력을 쏟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실체 없는 네거티브를 중단하라"면서 "민주당이 공직 윤리의 기준을 터무니없이 낮춰놓았기 때문에 네거티브가 전혀 먹혀들지 않는다. 민주당은 '원칙 있는 패배'를 준비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후보 측의 '중대 결심' 발언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니가 사퇴 안 하면 내가 사퇴하겠다는 얘기일 것"이라고 해석했다.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생각보다 표차가 크게 나는 듯"이라면서 "대패해 망신당하기보다는 바둑판 자체를 엎어버리겠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