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당 오태양 서울시장 후보가 2일 국민의힘 오세훈 캠프 관계자들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오태양 후보측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목동 깨비시장에서 오태양 후보가 오세훈 후보에게 용산참사 발언에 대해 사죄하라고 말했는데 오세훈 후보 캠프 관계자들이 오태양 후보와 캠프 선거 사무원들을 밀치고 넘어뜨리는 등 폭행을 가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오세훈 후보 측 관계자는 "수많은 언론에서 지켜보는 가운데에서 오태양 후 보 측에서 주장하는 것과 같은 일은 일어날 수 없다"며 "현장 영상 등을 통해 진위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