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투표 마감 시간을 30분 정도 앞두고 소공동 사전투표소에 시민들이 줄지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투표 마감 시간을 30분 정도 앞두고 소공동 사전투표소에 시민들이 줄지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투표율이 9.14%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때(8.77%)를 뛰어넘는 수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사전투표 첫날인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재보궐선거 유권자 1216만1624명 중 111만2167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첫날 투표율이 8.77%였고, 당시 이틀간의 사전투표율이 20.14%였던 점을 감안하면 이번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율도 최종 20%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