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측이 2일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를 향해 "상황에 따라 중대 결심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 후보 캠프 전략기획본부장인 진성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오 후보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마친 뒤 "본인이 공언한 대로 물러나는 게 도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진 의원은 다만 중대 결심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두고 보시라"며 즉답을 피했다.

그는 "공직자의 가장 기초적인 덕목인 정직성에서 오 후보는 심각한 하자를 드러냈다"며 "사퇴 요구는 정치공세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한 의원은 "새로운 사실이 계속 나오니 관련해 추가로 법적 조치를 염두에 둔 것 아니겠느냐"고 해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