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부산시장 합동유세 나서 지지 호소
"이번 선거는 文에 속은 4년 분풀이 하는 선거"
"박 후보, 당헌 골격 만든 능력 뛰어난 인물"
2일 부산 기장군 기장시장 앞에서 무소속 홍준표 의원(오른쪽)이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지지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일 부산 기장군 기장시장 앞에서 무소속 홍준표 의원(오른쪽)이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지지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사진·왼쪽) 지원사격에 나선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오른쪽)이 "이번 선거에서 압승해 문재인 거짓말 대통령을 끌어내리자"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2일 부산 기장군 기장시장 앞에서 열린 합동유세에 참석해 "이번 선거는 4년 동안 문재인 대통령에게 우리가 속은 것에 대해 분풀이 하는 선거"라고 규정하고 "박형준 후보를 무조건 찍어서 분풀이하자"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박 후보와 과거 인연을 소개하며 '능력이 뛰어난 인물'이라고 추켜세웠다.

그는 "17대 국회 공천심사위원을 할 때 박형준 후보를 제가 스카우트했다"면서 "저하고 박 후보는 당의 근간이 되는 당헌 당규를 만들어 이명박, 박근혜 대통령을 탄생시켰다. 현재 당헌의 골격도 박 후보 작품으로 능력이 뛰어나다"고 말했다.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지지유세에 나선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지지유세에 나선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홍 의원은 "26년 동안 대선과 국회의원 선거, 지방선거를 해봤는데 지금 부산에서 진행되는 네거티브 선거는 1997년, 2002년 김대업 병풍 사건 이래로 제일 극심하다"고도 했다.

그는 "양심선언하고 폭로하고 무조건 고발해서 유권자를 헷갈리게 하고 있지만 부산 시민은 현혹되지 말고 4년 동안 나라를 얼마나 망쳤는지, 국민을 얼마나 힘들게 했는지 분노의 감정으로 투표 해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홍 의원은 이날 문 정권의 대북 정책에 대해 "4년 동안 문 대통령이 한 일이라고는 휴전선 전방 허물고 부대 뒤로 물리고 국방을 무력화시켰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