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갈림길 앞에서 눈물이…과거로 돌아갈 수 없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은 4월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과거로 돌아갈 수는 없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지난 10년 서울광장이 시민들에게 돌아와 참 좋았다.

시민이 주인이라는 것이 이런 것이구나 느낄 수 있어서 참 좋았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또 "촛불집회 때, 세월호집회 때, 정권이 시민의 편이어서 이렇게 평화를 보장받고 시민이 보호받는 것을 느낄 수 있어서 참 좋았다"고 돌이켰다.

윤 의원은 "다시 우리는 갈림길 앞에 서게 됐다.

눈물이 난다.

공동체의 일원이 된 사람으로서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서울시민 부산시민 벗님들께 부탁드린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