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 신안] 들판·지붕 모두 노랗게…신안 선도 수선화 만개

한 작은 섬마을이 노랗게 물들었다.

들판이며 지붕이며 모두 색깔 맞춤을 했다.

'수선화의 섬'으로 불리는 전남 신안군 지도읍 선도에 수선화가 2일 만개했다.

매년 이맘때 축제가 열렸지만,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됐다.

[픽! 신안] 들판·지붕 모두 노랗게…신안 선도 수선화 만개

축제는 취소됐지만 온 섬에 심어진 수선화를 보려는 발길은 이어지고 있다.

7ha의 면적에 27개 주품종과 세계 품종 100여종이 식재된 수선화가 활짝 피어나면서 장관을 연출하자 상춘객이 몰리고 있다.

[픽! 신안] 들판·지붕 모두 노랗게…신안 선도 수선화 만개

200여 명이 사는 작은 섬, 선도에는 2019년 축제 때 관광객 1만2천명이 몰렸다.

(글 = 조근영 기자, 사진 =천기철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