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청와대가 기업인들과 소통프로그램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언론브리핑에서 "유영민 비서실장과 이호승 정책실장은 조만간 기업인들과의 소통 프로그램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31일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과 상공의날 사전 환담에서 문 대통령이 유 실장과 이실장에게 기업인들과 활발한 소통을 하라고 주문한데 따른 후속 조치다.

문 대통령은 상공의날 다음날인 지난 1일 청와대 참모회의에서 기업인들과 소통 협력을 다시한번 당부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 어려운 상황에 정부 당국이나 청와대 정책실장, 비서실장 등이 경제계 인사들을 만나 고충을 들어주고, 해결하고, 기업 활동을 뒷받침하는 것은 당연한 책무”라고 말했다. 이어 “기업인들이 규제혁신 등의 과제들을 모아서 제안해 오면 협의해 나갈 수 있도록 여러모로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지시했다.

기업인들과 당당하게 만나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밀실에서 음습하게 정경유착 수단으로 만나온 것이 잘못이지 만남 자체를 금기시할 필요는 없다”며 “밀실 말고 당당히 공개적으로 소통을 활성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만남의 방식이나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경제단체별로 만남이 있을 수도 있고, 업종별로 있을 수도 있고, 또 기업별로 있을 수도 있다"며 "대통령께서도 밀실 말고 공개적으로 당당히 만나 달라, 소통을 활성화해 달라고 하셨으니 일정이 나오는 대로 알릴 것은 알리도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경상 대한상의 경제조사본부장은 "극단적으로 불통하는 것보다 자주 만나고 소통하는것이 바람직하다"며 "국가 경제와 사회의 발전을 위한 파트너로서 정부와 재계가 긴밀하게 협력해 실질적인 성과를 만들어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영연/이수빈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