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7일 희망의 새싹 움틀 것"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신촌파랑고래 투표소에서 4ㆍ7 재보선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2021.4.2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 신촌파랑고래 투표소에서 4ㆍ7 재보선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2021.4.2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일 "많은 분이 투표에 참여해주셔야 정부의 무능·위선을 심판할 수 있다"고 사전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서울 서대문구 창천동 신촌파랑고래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를 마친 뒤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곧 식목일인데 오늘 내일은 썩은 나무를 자르기 좋은 날"이라며 "썩은 나무를 자르고 나무를 심으면 4월7일 희망의 새싹이 움틀 것"이라고 비유했다.

안철수 대표는 또 "사전투표율이 어느 당의 유불리와는 상관없는 문제라고 본다"며 "유불리를 떠나 사전투표율을 높이는 것은 어느 당이든 독려하고 희망적으로 말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전투표가 보궐선거에 미치는 정치적 효과에 대해선 "사전투표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에게 좀 더 알려지게 되고, 또 사전투표율이 높아지는 효과 있을 걸로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와 박영선 민주당 후보의 여론조사 격차에 대해선 "여론조사로 당선되는 것은 아니다. 투표날 투표에 의해 당선자가 정해진다"며 "끝까지 겸허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는 후보자가 선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사전투표 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거리에서 2030세대 청년 10여 명과 함께 손 팻말을 들고 "오늘은 사전투표일입니다. 투표해주세요"라고 외치며 시민들에게 사전투표 독려 활동을 했다.
사전투표 홍보 캠페인하는 안철수 [사진=연합뉴스]

사전투표 홍보 캠페인하는 안철수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