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사전투표, 투표율 높이는 효과 기대"
안철수, 사전투표 참여…"썩은 나무 자르기 좋은 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일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에 참여했다.

안 대표는 이날 서울 서대문구 신촌의 한 문화시설에 마련된 사전투표소를 찾아 한표를 행사한 뒤 기자들에게 "무능과 위선을 심판하는 첫날"이라며 투표참여를 독려했다.

안 대표는 "이제 곧 식목일인데, 오늘과 내일은 썩은 나무를 자르기 좋은 날"이라며 "썩은 나무를 자르고 나무를 심으면 4월 7일, 희망의 새싹이 움틀 것"이라고 밝혔다.

사전투표율이 어느 후보에게 유리할 것인지를 묻는 말에 안 대표는 "유불리와 상관없는 문제"라며 "투표율이 높다는 것은 국민의 의사가 반영된다는 것이므로 어느 당이든 사전투표를 독려하고 희망적으로 말해야 한다"고 대답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역시 이날 사전투표를 하는 것에 대해선 "사전투표가 많은 사람에게 알려져 사전투표율을 높이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투표에 앞서 안 대표는 신촌 유플렉스 앞 광장에서 '#사전투표 #주말에 투표하고 데이트하러 가자'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청년들과 사전투표 독려 캠페인을 함께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