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4·7 재보선 사전투표 첫날인 2일 "민생을 챙기고 서울과 부산의 미래를 만들어갈 후보를 선택해달라"고 말했다.

김 대표 직무대행은 중앙선거대책위 회의에서 "이번 선거는 당선 첫날부터 임기 마지막 날까지 시민을 위해 일을 할 사람이냐, 아니면 1년 내내 정권교체를 위한 정쟁만 할 사람이냐를 뽑는 선택이다.

이명박근혜 시즌 2가 돼선 안 된다는 시민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땅 셀프 보상 의혹과 관련, "지금까지 측량 팀장, 경작인 두 분, 식당 주인 등 측량 현장에서 오 후보를 봤다는 아주 일치된 증언이 생생하게 나오고 있다"면서 "오 후보가 도대체 뭘 숨기려고 이렇게 집요하게 거짓말을 하는 것인지 이해하기가 어렵다"고 비판했다.

그는 "공직에 출마한 후보가 거짓말로 국민을 속이는 것은 후보직을 사퇴해야 할 정도의 대단히 잘못된 행동"이라며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교묘한 말장난만 하는 후보가 서울시장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에 대해서도 "불법사찰 문건을 보고 받고도 불법사찰이라고 느끼지 못할 만큼 국정원의 불법적인 사찰을 당연하게 여겼던 사람"이라며 "불법의 경계를 넘나들며 사익 추구한 후보에게 부산 운명을 맡길 수 없다"고 했다.

김태년 "이명박근혜 시즌2 안돼…민생후보 선택해달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