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산림청 '식목일·청명·한식' 산불 비상…총력 대응

북부지방산림청은 식목일과 청명, 한식이 주말과 이어지면서 입산객 급증으로 인위적인 산불 위험이 높아 4∼5일까지 특별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산불 방지에 총력 대응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북부산림청은 이 기간 전 직원을 59개 단속반(121명)으로 편성해 수도권과 강원 영서지역을 대상으로 묘지 주변과 논·밭두렁, 쓰레기 소각 등 불법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다.

산불전문예방진화대원 등 300여 명을 산불 취약지에 배치할 계획이다.

스마트 산림 드론을 활용해 공중 감시도 한다.

산림 드론감시단 7개 반(17명)을 구성해 경기 양평과 남양주, 가평 등 소각 산불 특별관리대상 지역 8개소에 집중 투입, 불법 소각행위 및 입산통제구역 감시 사각지대를 없앨 방침이다.

산림 또는 산림 인접 지역에서 불을 피우거나 가지고 들어가는 행위가 적발되면 3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산불을 낼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 벌금형에 처한다.

최수천 북부지방산림청장은 "식목일·청명·한식 기간 입산자 관리 강화와 불법 소각 집중 단속을 통해 산불 발생과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며 "국민의 자발적인 산불 예방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