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당 시장 잘못으로 생긴 선거, 떠맡고 싶지 않았던 역할"
"몰락하는 부산 그대로 두고 볼 수 없어 십자가 멨다"
김영춘, 가족과 함께 투표 "꼭 참여해달라"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가족과 함께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9시를 조금 넘어 아내 심연옥 씨, 아들 준현 씨와 함께 부산진구노인장애복지관 5층에 마련된 전포 제2사전투표소에 도착했다.

각자 기표소를 나선 김 후보 가족은 나란히 서서 투표함에 투표용지를 넣었다.

투표 이후 김 후보는 "오늘부터 사전투표가 시작돼 이제 선거가 막바지로 가는 것이 실감이 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부산 민심은 여러 가지 복합한 마음들이 얽히는 것 같다"며 "한편에서는 '정치선거다'라는 생각, 또 한편에서는 '우리 부산을 살려야 하는 경제선거를 치러야 한다'는 갈등이 오가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선거는 대선이 아니라 부산을 살리는 시장 선거"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사실 저희 당 시장 잘못으로 생긴 선거였기에. 저로서도 떠맡고 싶지 않았던 역할이었다"면서도 "몰락하는 부산의 운명을 그대로 두고 볼 수 없어서 저라도 십자가를 메고 나서자는 각오로 이 선거에 임했다"고 말했다.

이어 "보궐선거가 돼서 투표율이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오늘과 주말인 내일 집중적으로 투표에 참여해주시면 우리 부산을 위한 새로운 역사를 만드는 귀중한 한 표가 된다"며 적극적인 투표 참여를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