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곰팡이독소 '스테리그마토시스틴' 걱정 안해도 될 수준"

커피나 치즈에서 발견되는 신종 곰팡이 독소 '스테리그마토시스틴'에 대한 국민들의 노출 정도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따져본 결과 걱정 안 해도 되는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국내 소비가 많은 농산물과 가공식품 118품목 1천135건을 대상으로 스테리그마토시스틴 오염도, 노출 수준을 평가한 결과 인체에 해를 끼칠 우려가 없는 안전한 수준임을 확인했다고 2일 밝혔다.

스테리그마토시스틴은 곰팡이가 자연적으로 만들어내는 곰팡이 독소로 국제암연구소가 '암을 일으킬 수 있는 잠재적 가능 물질'로 분류한 물질이다.

녹는 점이 245℃나 돼 조리 과정에서 잘 분해되지 않는 특성도 가지고 있다.

그러나 평가원이 살펴본 1천135건 중 46건(검출률 4.05%)에서만 스테리그마토시스틴이 검출됐는데 평균 오염도가 ㎏당 0.03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에서 일상적으로 음식을 섭취하면서 스테리그마토시스틴에 노출된다고 해도 그 양이 워낙 적어 몸에 해를 끼치지 않는 수준이다.

평가원에 따르면 유럽 국가의 경우 비슷한 조사에서 검출률(9.85%)과 평균오염도(0.091㎍/㎏) 모두 우리나라보다 높았다.

식약처는 "온난화 기후 영향으로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발생 가능한 신종 곰팡이독소에 대한 안전관리가 중요해졌다"며 "곰팡이 독소에 대한 위해평가를 지속해서 실시하고 정보를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