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안보실장 첫 회동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비핵화가 미국 대북정책의 중심에 있을 것"이라며 "북한에 대한 어떤 접근법도 동맹들과 보조를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1일(현지시간)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행정부가 진행중인 대북 정책 검토 관련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현재 진행 중인 검토의 결론을 예단하고 싶지 않다"면서도 "우리는 미국의 대북 정책의 중심에 비핵화가 계속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2일로 예정된 한미일 안보실장 협의와 관련해 "한국과 일본의 고위 관계자들의 입장을 듣고 생각과 관점을 공유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과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은 2일 메릴랜드주 애너폴리스의 미 해군사관학교에서 만나 첫 3자 협의를 진행한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한미일 안보실장이 만나는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태동 기자 na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