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태년, 박주민에 강한 경고 조치"
국민의힘 "박주민, 의원직이라도 사퇴했나"
정의당 "'연대' 말하는 민주당 부적절"
국민의당 "박주민, 의원직 사퇴가 최소한 도리"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여의도 브리핑]은 각 정당이 주목한 이슈는 무엇인지, 어떤 공식 입장을 냈는지 살펴봅니다. 때로 화제가 되고 때로는 이슈 몰이에 실패한 정당의 말들을 집중 조명합니다. 매일 아침 찾아뵙겠습니다. <편집자 주>
민주당 "김태년, 박주민에 강한 경고 조치"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일 총 16건의 논평을 냈습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에 대한 내용 7건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영유아 보육 공약에 대한 내용 △김영춘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에 대한 내용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에 대한 사과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에 대한 내용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의 대국민 사과를 비판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한 내용 △국민참여 정책형 뉴딜펀드에 대한 내용 △오태완 국민의힘 의령군수 후보에 대한 내용 △박영선 후보가 내건 '서울 청년 패스' 공약에 대한 내용 △'임대료 인상' 논란에 휩싸인 박주민 민주당 의원에 대한 내용 등이었습니다.

박주민 의원은 이른바 '임대차 3법' 발의를 주도하고선 본인 아파트 임대료는 인상해 논란을 빚었는데요. 다음은 이에 대한 민주당의 짧은 입장문입니다.
허영 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 김태년 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은 박주민 의원에게 강한 경고와 함께 자성을 촉구했습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박주민, 의원직이라도 사퇴했나"
국민의힘은 총 22건의 논평을 냈습니다. △청년 연설에서 전직 당직자를 섭외한 민주당에 대한 비판 2건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 재판에 대한 내용 2건 △김태년 직무대항의 대국민 성명에 대한 내용 2건 △이낙연 위원장의 대국민 사과에 대한 내용 △유세 점퍼에서 민주당을 지운 박영선 후보에 대한 내용 △천안함 전사자 사망원인 재조사에 대한 내용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내용 △민주당 인사들의 성비위 의혹에 대한 내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내용 △이해찬 민주당 전 대표와 윤건영 민주당 의원의 여론조사 공표금지 위반 논란에 대한 내용 △식약처와 중국 '알몸김치'에 대한 내용 △대선 승리 자신감을 보인 이해찬 전 대표에 대한 내용 △미성년자를 지원 유세에 올린 민주당에 대한 비판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대한 내용 △코로나19 백신과 박영선 후보에 대한 내용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에 대한 내용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김영춘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 선거캠프 방문에 대한 내용 △보궐선거 사전투표에 대한 내용 △오세훈 후보를 향한 민주당의 검증 공세 관련 내용 등이었습니다.

박주민 의원은 논란이 불거지자 박영선 후보 캠프 보직을 내려놨는데요. 국민의힘은 보직이 아닌 의원직을 내려놓으라며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다음은 국민의힘 논평입니다.
배준영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 : 사퇴한다고 하기에,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국회의원직' 사퇴라도 하는 줄 알았다. 박주민 의원이 박영선 후보 캠프 홍보디지털본부장이었다는 것을 알았던 국민이 몇이나 될까. 대단한 결단이라도 한 것처럼 하더니, '사퇴'라 쓰고 '셀프 손절'에 나선 것인가. 아니면 ‘박영선 후보를 끝까지 돕겠다’고 했으니, 사퇴 시늉만 내고 있는 것인가.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국민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국민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당 "'연대' 말하는 민주당 부적절"
정의당은 1건의 논평을 냈습니다. 김태년 직무대행의 대국민 성명 관련 내용이었는데요. 정의당은 김태년 직무대행이 연대에 나서자 한 것에 불만을 표출했습니다. 다음은 정의당 논평입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 : 정의당은 기득권 양당에 맞서 불평등과 차별, 기후위기 없는 도시를 위한 '4·7재보궐선거 반기득권 공동정치선언'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런 사실을 모르지 않는 민주당에서 '연대'를 말하는 것은 부적절합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국민의당 "박주민, 의원직 사퇴가 최소한 도리"
국민의당은 총 3건의 논평입니다.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내용 △'임대료 인상' 논란에 휩싸인 박주민 의원에 대한 내용 △연이은 민주당 지도부급 인사들의 사과에 대한 비판 등이었습니다.

국민의당은 박주민 의원이 공직자 자격을 상실했다고 지적했는데요.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다음은 국민의당 논평입니다.
김근태 국민의당 부대변인 : 공직자의 부도덕이 갖는 죄는 결코 가볍지 않다. 욕심과 권력은 한 사람의 손안에서 공존할 수 없다. 욕심을 내려놓을 시기를 놓친 공직자에게 남은 선택지는 하나뿐이다. 권력을 내려놓는 것이 공직자로서 최소한의 도리이자 국민에 대한 예의이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