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비하, 대구폄하…국회의원직 사퇴하라"
국민의힘 대구시의원들이 '대구경제 꼴찌' 발언을 한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규탄하고 사퇴를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구시의원들이 '대구경제 꼴찌' 발언을 한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규탄하고 사퇴를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소속 대구시의원들이 '대구경제 꼴찌' 발언을 한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의 사퇴를 촉구했다.

대구시의원들은 1일 성명서를 통해 "이광재 의원이 부산에 내려가 대구시민들을 모욕하는 망언을 했다"면서 "대한민국 정치사에서 나온 막말, 망언 가운데 대한민국의 주인인 유권자들을 이렇게 직접적으로 비하하는 망언은 역대급이라고 할 만하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전날 부산에서 열린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전직 대통령들을 언급하며 "(대구 출신) 대통령이 나왔음에도 대구 경제는 전국에서 꼴찌"라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시의원들은 "지역 비하, 대구폄하 망언을 한 이광재 의원을 규탄하며, 즉각적인 사과와 국회의원직 사퇴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헌법이 보장하는 대구시민의 신성한 투표권 행사는 저열한 정치 의도로 폄하되서는 안 되는 절대적 가치"라고 강조했다.

앞서 국민의힘 대구시당도 전날 성명을 내고 "대구시민의 신성한 투표권을 모독했다"면서 "대구시민에게 즉각 무릎 꿇고 사죄하고 자격 없는 국회의원직에서 하루빨리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대구시의회 청사. /사진=뉴스1

대구시의회 청사. /사진=뉴스1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