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탄희, 천대엽 제청 김명수에 "사법개혁 의지 의심"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은 1일 천대엽 서울고법 수석부장판사가 대법관 후보로 최종 선정된 것을 두고 김명수 대법원장을 향해 "이제는 사법개혁에 대한 최소한의 의지마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판사 출신인 이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또다시 변호사 경험이 전무한 고등법원 부장판사가 대법관으로 제청됐다.

게다가 또 '오판남'(50대·고위법관·남성), '서오남'(서울대·50대·남성)"이라며 "다양한 사회적 경험을 가진 사람들로 대법원을 구성한다는 '대법관 다양화'의 가치는 도대체 어디로 간 것"이냐고 따졌다.

김 대법원장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법관후보추천위원회가 추천한 3명의 신임 대법관 후보 가운데 천 수석부장판사의 임명을 제청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