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 간 '부산 사람' 안철수…"지금은 선거 승리만"

부산을 찾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4·7 재보선 이후 행보에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는 상황을 두고 "지금은 제 머릿속에 선거 승리밖에 없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1일 고향인 부산에서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지원 유세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야권 재편 등의 정치적 행보를 묻는 말에 이같이 대답했다.

안 대표는 '보선이 지나면 내년에 대선도 있는데 부산에 자주 올 생각인가'라는 질문에는 "박 후보가 당선되면 고향 부산이 발전할 수 있다는 생각을 말씀드리러 찾아뵙겠다"고만 말했다.

이날 김해공항 도착 시각에 맞춰 현장에 지지자들이 나오는 등 내년 대선을 앞두고 사전 행보에 나선 것이라는 견해도 있지만, 당장의 이 같은 해석에 부담을 느낀 듯 즉답을 피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안 대표는 이날 지원 유세에서 "부산 사람인 저는 어느 누구보다 대한민국 제2의 도시 부산이 훨씬 더 발전되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박 후보를 꼭 뽑아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오거돈 전 시장의 성추행과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심판하는 선거"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