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청 온도차도…"부동산 정책 보완해야" vs "일관성 유지해야"
지도부 잇단 읍소에도…與, 끊이지 않는 돌발악재에 곤혹(종합)

재보선을 채 일주일도 남겨놓지 않고 계속되는 돌발 악재에 더불어민주당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막판 추격전에 총력을 쏟아부어도 빠듯한데, 여권 주요 인사들의 임대료 '내로남불' 논란까지 불거지며 좀처럼 상승 흐름으로 이어지지 않는 형국이다.

특히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전셋값 논란으로 경질된 데 이어 주택임대차보호법 발의자인 박주민 의원마저 월세를 크게 올려받은 사실이 드러나자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1일 통화에서 "뭔가 해보려는 시점에 회초리 맞을 일만 생긴다"며 "김상조에 박주민까지 터진 영향이 크다"고 말했다.

한 당직자는 "이런 게 불법이라면 조치라도 할 텐데"라며 혀를 찼다.

당 지도부는 일단 읍소모드다.

전날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부동산 정책에 대해 대국민 사과한 데 이어 이날은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까지 나서 "민주당이 부족했다", "내로남불 자세도 혁파하겠다"며 90도로 허리를 숙였다.

엄중한 상황을 고려, 박 의원에 대한 당 차원의 징계 가능성도 거론된다.

지도부의 한 인사는 사견을 전제로 "이런 문제는 당 윤리위원회를 통해 처리하는 것이 시스템이다.

내일 선대위 회의에서 논의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캠프 일각에서는 당의 지원이 충분치 않다는 기류가 감지된다.

한 관계자는 이날 김 대표대행의 사과에 대해 "방향은 맞는데, 일찍 좀 했으면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있다"며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가 회견하고 후보가 '짊어지고 가겠다'는 메시지를 냈을 때도 당은 아무것도 안 하더라. 생각이 조금씩 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지도부 잇단 읍소에도…與, 끊이지 않는 돌발악재에 곤혹(종합)

'50년 만기 모기지 국가보증', '무주택자 총부채상환비율(DTI)·주택담보대출비율(LTV) 완화', '9억원 이하 아파트 공시지가 인상 제한' 등 민심 달래기용 공약으을 놓고 기존 정책과 상충한다는 비판이 제기되는 것도 또 다른 고민거리다.

한 관계자는 "무주택자의 주택 수요에 대한 배려가 부족했다는 게 당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수정이 아닌 보완을 하는 것"이라고 거듭 설명했다.

하지만 이날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이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해 "성공이냐 실패냐를 얘기하기에는 상황이 매우 복합적", "선거를 앞두고 다양한 제안들이 나오고는 있지만, 주택정책 일관성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 등 언급을 하며 미묘한 온도차를 드러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MBC 라디오에서 "그런 사안들이 선거 악재인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역전이 된다고 믿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

지금 여론조사 수치와 선거 결과는 많이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