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위원 딸 보좌진 채용한 최강욱…"뽑고난 뒤에 알았다"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주진형 최고위원의 딸 주모 씨를 8급 비서로 채용한 것으로 1일 확인됐다.

법적으로는 문제가 되지 않지만, 대표가 같은 당 최고위원의 딸을 비서로 채용했다는 점에서 이른바 '아빠 찬스' 논란이 인다.

최 의원실에 따르면 주씨는 21대 국회 개원 후 해당 의원실에서 인턴으로 근무하다 올해 1월 8급 행정비서로 임용됐다.

주 씨는 20대 국회에선 민생당 박선숙 의원실에서 인턴으로 일했다.

채용 과정과 관련, 최 대표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인턴직은 공개모집 형태로 뽑았고 주씨가 지원했다"며 "선발 과정은 보좌진이 전담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선발되고 나서야 주씨가 주 최고위원의 딸인 것을 알았다"며 "일할 의지가 분명하고 능력이 출중해 그대로 채용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주씨는 한국과 미국 국적을 가진 복수국적자다.

최 대표는 "인턴에서 비서로 임용하며 사무처에 유권해석을 문의했는데, (주씨가) 기밀을 다루는 업무 자체를 하지 않으면 채용이 가능하다는 회신을 받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