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백스 화이자 추가 물량은 15만명분…화이자 직계약 300만명분 2분기 도입
3주 밀렸던 코백스 AZ백신 21만명분 모레 도착…화이자는 6월 말(종합)

백신 공동구매 국제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가 공급하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1만6천명분(43만2천회분)이 3일 오후 2시 55분께 항공편으로 국내에 도착한다.

이 백신은 당초 지난달 말 도착하기로 돼 있었으나 수급 불안 등의 요인으로 이달 셋째 주로 3주 뒤로 밀렸다가 다시 앞당겨진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단은 1일 정례 브리핑에서 "당초 코백스에서는 4월 중순경에 백신이 도착할 것이라고 통보했으나, 계약 등 조달과 관련한 행정절차 등이 조속히 마무리돼 당초보다 앞당겨 도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물량은 당초 계획됐던 34만5천명분(69만회분)보다는 12만9천명분 줄었다.

이와 함께 코백스가 공급하는 화이자 백신 14만8천500명분(29만7천회분)은 6월 말에 국내로 들어온다.

추진단은 "코백스 화이자 백신이 6월 말에 29만7만회분이 공급될 계획"이라며 "6월 말 도착 예정인 물량은 당초 할당받은 화이자 물량 41만4만회분 중 지난 2월 26일 도착한 11만7만회분을 제외한 잔여 물량"이라고 밝혔다.

추진단은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AZ)사가 2분기에 우리 정부에 직접 공급할 백신의 인도 일정도 확정됐다고 전했다.

화이자 직계약 물량은 2분기에 총 300만명분(600만회분)이 들어오는데 월별 공급량은 4월 50만명분(100만회분), 5월 87만5천명분(175만회분), 6월 162만5천명분(325만회분)이다.

아스트라제네카 2분기 직계약 물량은 350만명분(700만회)이며 이중 5월에 100만명분(200만회분), 6월에 250만명분(500만회분)이 각각 들어온다.

현재까지 국내에 들어왔거나 인도 일정이 구체적으로 나온 백신은 총 총 806만1천명분이다.

여기에다 일정이 구체화되지 않았지만 코백스가 4∼5월에 보내기로 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70만5천명분을 더하면 876만6천명분이다.

정부는 상반기에 1천200만명에게 최소 1차 접종을 마친다는 계획이다.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려면 얀센과 모더나, 노바백스 백신이 2분기에 일부 들어와야 한다.

이들 3개 회사는 2분기부터 백신을 공급하기로 되어 있으나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3주 밀렸던 코백스 AZ백신 21만명분 모레 도착…화이자는 6월 말(종합)

한편 우리 정부가 계약상 확보한 백신은 총 7천900만명분이다.

코백스를 통해 1천만명분을 확보했고, 개별 제약사와는 6천900만명분을 계약했다.

제약사별 물량은 아스트라제네카 1천만명분, 화이자 1천300만명분, 얀센 600만명분, 모더나 2천만명분, 노바백스 2천만명분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