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이낙연, 사전투표…오세훈·김종인은 본투표
'승부처' 사전투표 D-1…與 조직 가동 vs 野 바람 몰이(종합)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1일 여야는 일제히 지지층의 투표를 독려했다.

사전투표는 오는 2∼3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재보선 지역 722개 투표소에서 진행된다.

여야 모두 사전투표율이 선거 판세를 좌우할 최대 변수로 보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여파로 열세에 놓인 더불어민주당은 사전투표를 계기로 역전의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각오다.

선거전이 중반을 지나면서 40대를 중심으로 지지층이 결집하고 있다는 게 민주당 측 판단이다.

핵심 지지층에는 직장인 등 경제활동 인구가 많은 만큼, 평일인 본투표일보다 주말을 낀 사전투표일에 최대한 투표소로 끌어내겠다는 것이다.

이해찬 전 대표는 TBS 라디오에서 "본투표를 하는 수요일은 공휴일이 아니어서 직장인들이 내일과 모레 사전투표를 얼마나 하느냐가 중요한 관심사"라고 말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사전투표에 얼마나 조직해낼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앞다퉈 SNS에 사전투표를 제안하는 문구와 사진을 올렸다.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2일 사전투표를 할 예정이다.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은 주말인 3일 오전 투표한다.

국민의힘 역시 투표율을 끌어올리는데 주력하고 있다.

부동산 이슈 등의 영향으로 '문재인 정권 심판론'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지난해 총선에서 압승한 민주당이 조직력에서 앞설 수는 있으나 바닥 민심은 1년새 달라졌다는 것이다.

나경원 전 의원은 이날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선거에서 제일 중요한 게 조직이라고 하지만 그보다 구도, 바람이 더 중요하다"며 "이미 선거에서 '정권 심판론' 바람은 거세게 불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특히 중도 지지층을 끌어안아 확실한 승기를 잡겠다는 입장이다.

당 공동선대위원장인 유승민 전 의원은 회의에서 "20∼30대, 심지어 (여권의) 콘크리트 지지층이라는 40대 민심까지 많이 흔들리는 것을 느낀다"며 "이번 선거를 계기로 중도, 청년, 여성 계층에서 지속해서 믿음을 얻을 수 있는 정당으로 탈바꿈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와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사전투표 대신 4월 7일 본투표에 참여할 방침이다.

본투표 당일까지 지지층을 독려하며 '방심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내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일 사전투표를 하고 '부정선거론'을 차단하는 역할분담에 나선다.

범야권 대선주자로 급부상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2일 오전 사전투표를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