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도하는 마음으로 접종 준비 마쳐"
"접종 초기 안전에 의구심 있었지만…"
"백신 수급과 접종 차질 없이 진행"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달 23일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달 23일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만 75세 이상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돌입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1일 " 정부를 믿고 편안하게 접종받으라"라며 독려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접종 초기에는 안전에 의구심을 갖는 분들도 계셨지만, 안심하셔도 된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효도하는 마음으로 접종 준비를 마쳤다"며 "이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위해 관용차량과 버스가 대기하고 있고, 접종하신 다음 건강상태를 살피기 위한 체계도 갖췄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불편하신 점이 있으면 언제든 보건소와 의료기관이 찾아뵐 것"이라며 "어르신들께서 건강하게 코로나를 이겨내 주시는 게 최우선이다. 그래야 자녀들도 힘이 나고, 일상 회복이 한층 빨라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3일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3일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다음은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전문.
오늘부터 75세 이상 어르신의 백신 접종을 시작합니다. 일반 국민 대상 접종을 연세 많은 어르신들부터 시작하는 것입니다.

접종 초기에는 안전에 의구심을 갖는 분들도 계셨지만, 안심하셔도 됩니다. 자녀분들께서도 걱정하시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권유하고, 잘 모셔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정부와 지자체가 효도하는 마음으로 접종 준비를 마쳤습니다. 이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위해 관용차량과 버스가 대기하고 있고, 접종하신 다음 건강상태를 살피기 위한 체계도 갖췄습니다. 불편하신 점이 있으면 언제든 보건소와 의료기관이 찾아뵐 것입니다.

어르신들께서 건강하게 코로나를 이겨내 주시는 게 최우선입니다. 그래야 자녀들도 힘이 나고, 일상 회복이 한층 빨라질 것입니다.

우리는 지금까지 함께 도우며 방역을 잘해왔습니다. 백신 수급과 접종도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어르신들께서는 정부를 믿고 편안하게 접종받으시기 바랍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